2019.10.23 수 12:16
> 뉴스 > e마케팅 > 제품정보
     
광동,비만치료제 시장 본격 참여
신약 '콘트라브' 승인완료 6월부터 영업 개시
2016년 05월 02일 10:05:06 김세진 기자 vivasj@daum.net
   
 

광동제약은 지난해 국내 독점판매 계약을 체결한 '콘트라브(Contrave)'를 6월부터 출시하면서 본격적인 비만치료제 개척에 들어간다.

광동제약은 식약처로부터 비만치료제 신약 '콘트라브' 품목허가가 최근 승인 완료됨에 따라 오는 6월 국내에 출시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콘트라브'는 과체중 또는 비만 성인환자 체중조절에 단일요법으로 사용되는 신약으로 이번 품목허가 승인과 함께 국내 비만치료제 시장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광동제약은 '콘트라브'는 최근 북미에서 출시된 '큐시미아','벨빅' 등 3가지 비만 신약 가운데 가장 늦게 발매됐음에도 불구하고 시장점유율 1위(2015년12월 기준, IMS Health)를 기록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광동제약은 또한 국내 비만치료제 시장에서 향정신성 의약품이 아니기 때문에 의료진에게 선택의 폭을 한층 더 넓혀줄 것으로 기대된다고 밝혔다.

광동제약 관계자는 "'콘트라브'는 미국과 유럽에서 동시에 허가를 받은 유일한 식욕억제 비만치료제로 새로운 비만치료제에 대한 갈증을 충족시킬 만큼 효능이 입증된 제품"이라며 "지난해 미국 바이오 제약기업 오렉시젠 테라퓨틱스와 국내 판매권 독점 계약을 체결한 이후 계획에 따라 순조롭게 국내 판매를 시작할 것"이라고 말했다.

'콘트라브'는 부프로피온과 날트렉손 복합제로 우울증 및 니코틴 중독에 효과가 입증된 부프로피온과 알코올 및 마약 중독 치료에 쓰이고 있는 날트렉손이 작용한다. 음식물 섭취와 에너지대사 균형을 맞추고 뇌의 보상신경회로(사람이나 동물에서 욕구가 만족됐을 때 혹은 만족될 것임을 알았을 때 활성화되는 신경계)에 작용해 섭취행동을 억제한다고 알려져 있다.

한편 국내 비만치료제 시장은 2009년 전체 시장이 1,000억원 정도 형성했지만 2010년 시부트라민 제제가 심혈관계 부작용으로 퇴출된 이후 침체기에 접어들어 현재는 약 800억원 정도로 추산하고 있다.

 

김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