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11:35
> 뉴스 > e마케팅 > 기업정보
     
일동,음료사업분야 본격 진출
3년내 매출 1000억원 달성 목표 신시장 개척
2016년 05월 26일 14:09:32 김세진 기자 vivasj@daum.net
   
 

일동제약은 음료 신제품을 잇달아 출시하면서 대대적인 마케팅에 돌입하는 등 본격적인 음료 사업에 진출한다.

일동제약은 최근 비타민음료 '아로골드D', '아로골드D플러스', 프로바이오틱스발효음료 '그녀는프로다' 등 3종의 음료를 출시하고 약국은 물론, 편의점과 마트 등을 통해 유통망을 확대해 나가고 있다.

'아로골드D'는 피로회복에 관여하는 비타민 B₁, B₂, B₆, B₁₂ 등 비타민 B군과 피부미용 및 항산화에 도움을 주는 비타민C, 뼈 건강과 관련된 비타민D₃를 함유하고 있으며 타우린과 과라나추출물이 포함돼 에너지 음료 기능도 갖췄다.

일동제약은 타우린 등으로 대표되는 자양강장제 시장과 비타민C로 대표되는 비타민음료 시장에서 '아로골드D'는 두 가지 수요를 모두 충족시키는 제품으로 경쟁 브랜드들과 차별화해 나간다는 전략이다.

최근에는 비타민D 함량을 늘린 약국 전용제품 '아로골드D플러스'를 출시, 유통을 이원화 한다는 방침이다.

또 다른 음료 신제품 '그녀는프로다'는 일동제약이 자체 개발한 프로바이오틱스인 락토바실루스 람노서스 IDCC3201 발효액으로 만든 신개념 음료다.

특히 락토바실루스 람노서스 IDCC3201은 면역세포 조절을 통해 아토피 등과 같은 알레르기 증상의 예방과 완화를 돕는 것으로 특허를 취득한 프로바이오틱스 발효물질이다.

일동제약은 음료시장 진출을 위해 최근 수년간, 시장조사와 마케팅분석을 시행하고 다수 시제품 개발 및 테스트를 진행해왔다. 이와 함께 식음료 분야 전문인력을 보충해 전담부서를 신설하는 등 탄탄한 준비를 위해 힘을 기울였다고 강조했다.

일동제약이 비타민과 프로바이오틱스 음료를 해당 시장 진출의 첫 주자로 배치한 것은 두 소재 모두 일동제약이 오랜 기간 의약품 분야에서 쌓아온 역량과 강점을 보유한 자신 있는 분야이기 때문이다.

비타민은 대표적인 장수 브랜드 '아로나민'을 보유하고 있고 프로바이오틱스 분야도 '비오비타', '지큐랩' 등 파워브랜드와 함께 70년 역사의 연구노하우 및 기술력 등 해당 분야의 강력한 아이덴티티를 십분 활용, 음료시장 진출의 첨병으로 삼겠다는 의지다.

일동제약 OTC/HC(Over The Counter Drug / Health Care)부문장 전걸순 상무는 "신사업 진출은 일동제약 2016년 3대 경영방침 중 하나"라며 "임시, 간헐적인 사업이 아닌 신시장 개척의 핵심 중 하나로 역량을 다할 것"이라고 밝혔다.

일동제약은 이들 신제품에 대한 광고 등 다양한 마케팅전략을 구축하고 내달부터 본격적인 마케팅에 돌입할 예정이다. 일동제약은 올해 음료부문 매출목표를 200억원으로 설정하고 향후 3년 내 매출 1000억원을 달성한다는 야심찬 목표를 갖고 있다.

김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