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9 목 23:25
> 뉴스 > 뉴스 > 해외뉴스
     
브로콜리, 혈당 조절에 도움
스웨덴팀, 농축액투여 쥐 당뇨약과 효과 비슷 혈당치 23%강하
2017년 06월 18일 22:01:54 e메디코파마 webmaster@emedico.co.kr

브로콜리가 당뇨 환자의 혈당 조절에 도움이 된다는 연구결과가 나왔다. 스웨덴 룬드대 당뇨센터 안데르스 로젠그렌 교수와 예테보리대학 공동연구팀은 이 같은 연구결과를 학술지 '사이언스 중개의학' 최신호에 발표했다.

설포라판은 브로콜리, 양배추, 방울 배추 등 십자화과 채소에 많이 들어 있는 물질이다. 강력한 항산화 효과가 있어 산화적 손상에 의한 유전자 변형을 막아줌으로써 심장 관상동맥질환과 위암 등 몇몇 암의 예방 등에 좋다는 점은 이미 알려져 있다.

로젠그렌 교수팀 연구성과는 이 설포라판이 당뇨환자 혈당 조절 효과도 있음을 밝혀낸 것이다.

연구팀은 우선 당뇨 환자의 간에서 일어나는 유전자 변화 지도를 만들어(매핑) 약 50개의 유전자가 핵심 역할을 하는 것을 발견했다.

이어 이 핵심 유전자들에 영향을 줘 혈당 조절에 도움을 줄 수 있는 물질을 찾는 작업을 했다. 컴퓨터를 이용한 수학적 분석으로 약 2천800개 물질을 조사했는데 설포라판이 이와 관련해 가장 좋은 특성을 가진 것으로 나타났다.

세포실험에 이어 식사로 당뇨를 유발한 실험용 생쥐와 큰 쥐들을 대상으로 생체 실험한 결과 4주 동안 브로콜리 농축액을 투여한 쥐들은 혈당 수치가 23%, 가장 효과 있고 널리 쓰이는 당뇨약인 메트포르민 투여 쥐는 24% 떨어졌다.

실험동물 간에서의 유전자를 살펴본 결과 50개 핵심 유전자가 올바른 방향으로 변화했다. 브로콜리 추출액에서 설포라판을 제거한 뒤 투여했을 때에는 혈당 저하와 유전자 변화 효과가 나타나지 않았다.

연구팀이 마지막 단계에서 혈당 조절에 어려움을 겪는 비만 당뇨 환자 97명을 대상으로 임상시험 한 결과 브로콜리 농축액 복용자들의 혈당이 플래시보(가짜약) 복용자들에 비해 현저하게 낮아졌다.

이 연구에서 1일 설포라판 복용량은 브로콜리즙으로 4~5kg에 해당한다. 이는 현실적으로 복용하기 어려운 양이다. 따라서 연구팀은 설포라판을 고농축한 제품 생산을 연구에 착수했다.

물론 브로콜리즙이나 설포라판 농축물이 기존 당뇨약을 대체하는 건 아니다. 다만 이를 보완해주는 중요한 기능성 식품으로서의 가능성이 있다. 부작용이 별로 없다는 점도 강점이라고 로젠그렌 교수는 강조했다.

당뇨 환자나 전당뇨 상태 사람들에겐 혈당 조절이 가장 중요하지만 쉽지 않은 일이다. 건강한 식사와 운동, 금연 절주와 함께 혈당 조절 약도 먹어야 한다.

가장 부작용이 적고 효과가 있어 널리 쓰이는 혈당 저하제 메트포르민도 신장 기능이 현지 떨어진 사람에겐 쓸 수 없는 등 당뇨환자 중 15%에겐 무용지물이다.(연합뉴스 제공)

e메디코파마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yake6544@hanmail.net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