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일 18:03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수술후 '조기' 보조항암요법이 관건
분당서울대팀, 췌장암 재발률 낮추고 생존율 크게 연장 확인
2017년 06월 19일 11:18:50 권광도 기자 kdkwon47@hanmail.net
   
황진혁 교수

췌장암은 수술 후 재발률을 낮추기 위해 필요한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조기에 시작하는 것이 생존에 유리한 영향을 미친다는 연구결과를 발표해 주목받고 있다.

분당서울대병원 소화기내과 황진혁 교수 연구팀은 2006년 1월부터 2015년 5월 사이에 분당서울대병원에서 췌장암 수술 후 보조항암화학요법을 시행한 113명의 환자에서 얻어진 데이터를 기반으로 치료 개시 중간시점인 35일을 기준으로 조기치료 그룹과(56명) 지연치료 그룹으로(57명) 나누어 보조항암화학요법의 조기 개시 효과를 비교했다.

연구팀에 따르면 추적 조사 결과, 조기치료 그룹은 지연치료 그룹보다 전체 생존기간(수술 날짜부터 사망 날짜까지의 시간)은 39.1개월 대 21.1개월, 무병 생존기간은 18.8 대 10.0개월로 유의하게 길었다.

또한, 수술 후 합병증이 없는 67명의 환자에서 조기치료 그룹은 전체 생존기간(42.8 대 20.5개월)과 무병 생존기간(19.6 대 9.1개월) 모두 훨씬 더 길게 나타났다.

연구팀은 이러한 결과는 췌장암 수술 후 조기에 항암화학요법을 시작하는 것이 전체 생존 및 재발까지의 생존에 유리한 영향을 미치는 것이라고 확인하고, 예정된 항암 스케줄(6차)을 제대로 완수하는 것이 장기생존에 가장 중요하다는 것을 다시 한 번 입증한 것이라고 설명했다.

현재 췌장암처럼 빨리 자라는 암의 경우에는, 수술 후 조기에 항암치료를 시작하면 암을 적극적으로 치료하는 차원에서는 유리하지만 수술 후 환자의 회복이라는 측면에서는 불리할 수 있고, 반대로 늦게 시작하면 암치료가 지연되는 단점이 있어 항암을 시작하는 시기에 대한 명확한 기준이 없는 상황이었다.

이러한 측면에서 이번 연구는 환자의 전반적인 신체 상태가 허락된다면 항암화학요법을 조기에 개시하는 것이 유리하다는 점을 규명했고, 이번 데이터를 기반으로 향후 실제 임상 현장에서 치료 원칙을 수립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된다.

연구를 주도한 황진혁 교수는 “최근 미국종합암네트워크(NCCN) 가이드라인에서는 ‘수술 후 환자가 완전히 나을 때까지’라는 기준을 언급할 뿐, 정확히 어느 시점에서 항암을 시작할지는 명시하지 않고 있다”며, “이번 연구를 통해 수술 후 항암요법을 조기에 시작하는 것이 생존율을 향상시키는데 도움이 된다는 것을 확인한 만큼, 이 데이터를 바탕으로 수술 후 빠른 회복 및 생존율 향상을 위한 항암치료에 대한 가이드라인을 확립하는데 도움이 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또한 “췌장암의 경우 예후가 지극히 좋지 않아서 오히려 손을 대는 것이 좋지 않다고 생각하는 경우가 많지만, 면역요법을 포함한 새로운 치료법에 대한 연구는 끊임없이 진행되며 분명 발전하고 있다”며, “인터넷이나 주변의 잘못된 정보에 휩쓸리지 말고, 반드시 담당 의사와 상의해 적극적인 치료를 이어가는 것이 중요하다”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는 국제학술지 ‘플로스원(Plos One)’ 최근호에 게재된 바 있다.  

권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yake6544@hanmail.net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