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8.11.15 목 11:03
> 뉴스 > 뉴스 > 약사
     
양덕숙 예비후보 “성분명처방 공론의 장으로”
불용재고 및 소포장 생산·교품사업 해결 등 약속
2018년 11월 09일 23:22:41 이소라 기자 99vagabond@emedico.co.kr

   
 

양덕숙 서울시약 예비후보는 종로구 약국 방문에 이어 9일 강동구를 중심으로 약국을 방문하며 약국 경영상 대표적인 애로사항으로 낱알반품 문제를 들었다.

양덕숙 예비후보는 “아트로바스타틴제제만 해도 보탕 약국에서 적게는 10개 회사 제품에서 많게는 14개에 이를 정도로 많은 기본 재고를 갖고 있어야 함고 이로 인해 처방이 중단된다든지 개봉 후 다음 조제 시까지 유효기간이 경과해 결국 반품에 이르는 상황이 발생할 수 밖에 없는 현실”이라고 전했다.

양 예비후보는 “이를 해결하기 위한 최선의 방법은 성분명처방의 실현이지만 의사의 비협조로 인해 아직까지 해결되지 못하고 있는 것”이라고 주장했다.

이어 “성분명 처방 실현을 위한 투쟁은 말로 되는 것이 아니다. 이 문제를 공론의 장으로 끌어내 국민이 보는 앞에서 성분명처방이 누구를 위한 것인지 드러내야 한다”며 “언론이 관심을 갖고 탐사보도를 할 수 있도록 지속적인 노력을 해야한다”고 밝혔다.

양 예비후보는“우선은 대한약사회에서 ‘의약품안심서비스(DUR)'를 통해 건강보험심사평가원에 통보하는 방안의 대체조제 사후통보 간소화를 추진하고 있는 만큼 대약의 정책추진에 회무역량을 다해 협조하겠다”며 “동시에 IT를 활용한 적정재고 유지와 최적 주문시점을 관리하면 약국 의 불용재고를 조금이라도 줄일 수 있어 이를 실현할 앱을 개발, 무상을 약국에 보급하겠다”고 밝혔다.

또한 “소포장 생산에도 적극 나서겠다”며 “제약회사와 MOU를 체결, 소포장 생산을 유도하고 교품사업도 다시 추진해 법 개정을 통해서라도 IT를 활용한 최적의 교품사업을 할 수 있도록 최대한 노력하겠다”고 강조했다.

이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