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2.16 토 11:24
> 뉴스 > 뉴스 > 약사
     
분회·거주지 불일치 회원 498명
대약 불법선거권 진상조사단 활동 결과 발표…정관 위반 선거문화 개선 필요
2019년 02월 01일 15:34:35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불법선거권 진상조사단 문제로 약사회 내부적으로 시끄러웠던 가운데 서울지부 회원 중 소속 분회와 회원 주소지가 불일치한 회원이 498명인 것으로 파악됐다.

   
 

이에 따라 대한약사회 불법선거권 진상조사단(단장 심숙보 부회장)은 차기 집행부가 정관과 규정을 위반하는 선거문화를 개선해줄 것을 당부했다.

대한약사회 불법선거권 진상조사단은 31일 제3차 회의를 개최하고 서울시약사회장 불법선거권 행사로 추정되는 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조사단은 대한약사회 ‘지부·분회 조직 운영 및 회비관리 규정’ 제4조를 위반하거나 규정을 교묘하게 이용하여 불법선거권을 행사한 사례와 제보내용을 공개했다.

먼저 소속 분회와 회원 거주 주소지 불일치(지부·분회 조직운영 및 회비관리 규정 4조 위반) 회원은 498명인 것으로 확인됐다. 다만, 약국·병원·제약·도매 근무약사의 경우 선거인명부에 주소지로 기재돼 있어 규정 위반 여부를 재확인하는 데 한계가 있었다고 설명했다.

또, 면허미사용 회원으로서 거주지가 아닌 다른 분회에 신상신고한 회원은 74명으로 나타났다.

서울지부 D분회의 면허미사용 회원 10명이 S약국의 주소지로 신상신고를 했거나 서울지부 K분회의 J회원이 15명의 면허미사용 회원 신상신고비를 같은 날 온라인으로 일괄 입금한 사실을 회비 통장 통해 확인했다.

서울지부 Y분회의 경우 회원 본인과 동기·동창인 면허미사용 회원 28명이 주소지를 옮겨 신상신고한 것으로 제보받았다고 밝혔다.

조사단은 65세 이상 면허미사용 회원 및 신상신고비 면제 회원의 특별 관리와 선거 당해연도에 전년도 신상신고 소급 금지가 필요하다고 지적했다.

심숙보 단장은 “불법선거권 진상조사단은 사법권이 없는 제한된 여건에서 최대한 조사활동을 전개했다”며, “지금까지 대한약사회장 및 지부장 선거 때마다 65세 이상 면허미사용 회원 및 신상신고비 면제 회원을 선거에 동원하는 등 정관과 규정에 위배되는 고질적인 선거문화를 개선하고 약사사회에 올바른 선거문화가 정착돼야만 한다”고 강조했다.

이어 “짧은 기간의 활동이었지만 회원의 다양한 제보와 자체 조사 활동 등 다방면 조사를 통해 불법선거권 행사 사례가 확인됐다”며, “공명정대한 선거를 위해 65세 이상 면허미사용 회원 및 신상신고비 면제 회원에 대한 특별관리가 필요하므로 차기 집행부에서 이 같은 문제점이 반드시 개선될 수 있도록 실천해 줬으면 좋겠다”고 설명했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