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23 금 22:13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공원 많은 지역 살면 심뇌혈관질환 위험도 감소
서울대팀, 7개 대도시 35만 명 대상 조사…도시공원 면적 넓을수록 발생 위험도↓
2019년 02월 01일 16:36:41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공원 많은 지역에 살면 심뇌혈관질환 위험도가 감소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박상민 교수

서울대병원 가정의학과 박상민 교수팀(제1저자 서수민 연구원)은 7대 대도시(서울과 광역시)에 거주하는 20세 이상 남녀 35만 1,409명을 대상으로 추적 관찰한 결과, 2005년에 거주하는 시군구 단위의 행정구역의 도시공원 면적이 높을 경우 향후 8년(2006-2013) 동안의 심뇌혈관질환 발생 위험이 감소했다고 1일 밝혔다.

거주지역 도시공원 면적이 적은 사람에 비해 많은 사람은 심뇌혈관질환, 관상동맥질환, 뇌졸중 발생 위험도가 각각 15%, 17%, 13% 감소했다.

서수민 연구원은 “거주지역 주변의 도시공원 면적이 넓으면 심뇌혈관질환 위험도가 낮은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고 설명했다.

연구팀을 이끈 박상민 교수는 “이번 연구에서 국민건강보험공단과 국토교통부 데이터베이스를 연계해 거주지역의 도시공원 면적과 개인의 추후 심뇌혈관질환이 관련이 있음을 밝혔다”며, “지역의 환경 요인이 개인 건강에도 영향을 끼칠 수 있다”라고 강조했다.

연구결과는 환경 역학 분야의 국제학술지 ‘국제환경저널(Environment International)’1월호에 발표됐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