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18 수 23:07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난소기능 저하 난임, 나이가 임신성공률에 영향
분당차팀, 40세 이전 시험관 아기 수술시 임신 성공률 3배 이상 높아져
2019년 03월 05일 09:33:10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폐경 수준의 난소기능 저하 난임 여성도 40세 이전에 시험관 아기 시술을 하는 것이 40세 이후에 시술하는 것보다 임신 성공률이 3배 이상 높아지는 것으로 확인됐다.

   
 

차의과대학교 분당 차병원 난임센터 송인옥 교수는 난소기능 저하로 시험관 아기 시술을 받은 환자 199명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송인옥 교수팀은 2014년부터 2016년까지 난소기능(AMH, Anti-Mullerian Hormone, 항뮬러관호르몬) 수치가 0.1~0.2ng/ml로 매우 낮은 난임 여성 199명을 대상으로 임신 성공률을 분석했다.

그 결과, 40세 이하에서는 29.2%, 40~43세 8.9%로 여성의 나이 40세를 기점으로 임신 성공률이 급격히 떨어지는 것으로 나타났다. 난소기능저하군에서도 여성의 나이가 임신성공률에 영향을 미치는 것을 확인할 수 있었다.

보통 난소나이 측정에 활용되는 AMH는 난소 속 미성숙 난포에서 분비되는 호르몬으로 해당 수치가 높으면 난소 안에 배란될 난포들이 많다는 의미이며, 낮은 경우에는 배란될 난포가 적다고 본다.

평균적으로 20대 여성은 AMH 4~5, 35세 이상은 3.0 이하, 40대에는 1.0에 가까운 수치를 보인다. 이때 AMH 수치가 0.2ng/ml이라면 거의 폐경기에 가까운 수준의 난소기능저하군으로 분류한다.

이번 연구 결과에 대해 송인옥 교수는 “난소기능저하군 이라고 하더라도 나이가 많아서 자연스럽게 난소 기능이 떨어진 사람보다는 상대적으로 난자의 질이 좋아서 이런 결과를 얻은 것으로 보고 있다”며, “임신 후 유산율도 40세 이하의 여성에서 상대적으로 낮은 걸로 봐서 염색체 이상으로 인한 착상 실패율 역시 낮을 것으로 생각된다”고 말했다.

이어 “결혼이 늦은 경우에는 서둘러 병원을 찾아 난소기능 검사를 하는 것이 중요하며, 난소 기능이 떨어져 있더라도 희망을 버리지 말고 빨리 임신을 시도하는 것이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