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7.18 목 22:01
> 뉴스 > 뉴스 > 의약정책
     
유전체정보 국제표준화 우리나라가 주도
의료정보 국제표준화기구(ISO) 산하 유전체정보 분과위원회 간사국 수임
2019년 07월 10일 17:12:16 이은영 기자 eunyo@emedico.co.kr

4차 산업혁명 시대 혁신성장 분야인 바이오·헬스 산업의 기초가 되는 유전체정보 분야 국제표준 개발을 우리나라가 주도한다.

산업통상자원부 국가기술표준원은 최근 국제표준화기구(ISO) 기술관리이사회 회의에서, 의료정보 기술위원회 산하에 신설된 유전체정보 분과위원회(SC1)의 간사국으로 우리나라를 선정했다고 밝혔다. 

유전체정보 분과위원회는 유전체정보의 의료와 임상연구 적용을 위한 정보, 지식 표현형태 및 관련 메타데이터에 대한 국제표준화를 담당하며 올해 신설됐다.

이번 성과는 우리나라가 ‘14년 유전체정보 국제표준화 초기단계 부터 적극 참여해 ‘임상유전체 자료 교환을 위한 스펙’ 등 4종 국제표준 개발을 주도하고, 지난 2년간 중국, 일본 등과 치열한 수임 경쟁 노력의 결과를 국제적으로 인정받은 것이라고 산업부는 설명했다.  또한 향후 유전체정보 분과위원회에서 담당하는 국제표준 제정에 실질적인 영향력을 행사할 수 있어, 해당분야 기술표준 영향력도 한층 강화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덧붙였다.   

국가기술표준원은 이번 간사국 수임을 계기로 국내 정밀의료업계가  국제표준화 활동에 보다 적극적으로 참여해 국제표준 선점 및 활용 성과를 거둘 수 있도록 지원한다는 방침이다.  

이를 위해, 향후 표준적용이 예상되는 유전체정보 품질관리, 전자의무기록 템플릿 등 분야의 표준화를 추진하고 유전체정보와 연관된 타분야 국제표준화기구(ISO/TC276, JTC/SC29 등) 및 사실상 표준화단체(HL7,LONIC,CDISC 등)와 지속적인 협력기반을 구축해 나아갈 계획이다. 

특히, 올해 11월 대구에서 열리는 의료정보 국제표준화회의(ISO/ TC215 & SC1)를 국제협력의 장으로 적극 활용해, 해당분야에서 우리 나라의 표준선도국 지위를 한층 공고히 할 예정이다.

이승우 국가기술표준원장은 “유전체정보를 비롯한 의료정보 분야 국제표준 선점 노력들은 향후 표준화된 빅데이터를 통해 다양한 의료서비스 시장 창출의 촉매제로 작용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또한 "향후 산업-표준 연계강화를 위해 의료산업 영역에 활용가능한 인공지능(AI), 클라우드, 사물인터넷(IoT) 등 정보기술(IT) 기술개발시 관련 국제표준을 병행 개발될 수 있도록 연구개발(R&D)-표준 연계를 적극 추진 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이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