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7.18 목 22:01
> 뉴스 > 뉴스 > 제약
     
한-인니 제약협회 수출입 확대 MOU체결
2019년 07월 11일 09:50:48 김세진 기자 vivasj@emedico.co.kr
   
 

제약바이오협회는 지난 10일 자카르타에서 인도네시아제약협회와 양국 기업 간 정보 교류 및 사업가능 분야 발굴과 수출입 확대를 위해 양해각서를 체결했다.

양 기관은 이번 협약을 통해 상호 시장·기업·정책 등 정보를 공유하고 세미나·포럼 개최 지원 및 양국 기업 간 비즈니스 협력의 장을 만들어가기로 했다.

인도네시아는 올해 기준 인구 2억 6953만명에 달하는 세계 4위 인구 대국이다. 세계 최대 이슬람 국가로 할랄 시장 거점 역할을 하고 있으며 동남아시아국가연합(아세안)에서 지난해 기준 약 7조 9000억원 수준의 가장 큰 의약품 시장을 보유하고 있다.

인도네시아는 우리나라 제약기업들의 주요 수출국이기도 하다. 지난해 기준 인도네시아 수출액은 약 1,161억원으로 아세안 지역에서 베트남, 태국에 이어 3위를 기록했다.

실제로 국내 제약기업의 인도네시아 시장 진출은 확대되는 추세다. 종근당은 지난 9일 인도네시아 치카랑에서 합작법인 CKD-OTTO 항암제 생산 공장 준공식을 개최, 아세안지역 수출을 위한 생산기지로써 채비를 마쳤다.

동아에스티는 지난해 인도네시아 현지 제약사 컴비파와 공동 투자해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PT 컴비파 동아 인도네시아를 완공했다. 대웅제약은 2014년 현지 바이오업체 인피온과 조인트벤처로 바이오의약품 생산공장 대웅인피온을 설립했고 제넥신도 인도네시아 제약사 칼베 파마와 합작법인 PT 칼베 제넥신 바이오로직스를 세웠다.

제약협회 관계자는 “인도네시아 의약품 시장은 아세안 주변국으로 영향력과 다른 이슬람 국가로 확장성 등을 고려할 때 국내 제약기업이 진출하기 좋은 거점국가”라며 “이번 협약이 인도네시아 현지 시장 진출을 고려하고 있는 국내 제약기업에게 실질적인 도움으로 이어지길 바란다”고 밝혔다.

김세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