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7.18 목 22:01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의협 단식투쟁 일반회원까지 확산
장인성 재무이사·김태호 특임이사·최창수 원장 동반단식 시작
2019년 07월 11일 15:26:55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대한의사협회의 단식투쟁이 집행부와 일반회원으로까지 번져나가는 모양새다.

   
 

대한의사협회(회장 최대집)는 방상혁 상근부회장이 무기한 단식투쟁에 돌입했으며, 10일부터는 일반회원인 최창수 원장(서울 노원, 미즈아이내과원장), 의협 장인성 재무이사와 김태호 특임이사가 동반단식에 들어가는 등 의료정상화를 위한 의협의 투쟁이 집행부는 물론 전 의료계, 모든 회원으로 확산될 것으로 전망된다고 밝혔다.

의협은 향후 무기한 단식투쟁 중인 방상혁 부회장을 제외한 상임이사진이 회무 수행에 공백이 생기지 않는 범위에서 동조단식에 참여하기로 했다.

11일 현재 방 부회장은 단식 3일째이며, 장인성-김태호 이사와 함께 단식 2일째를 맞은 최창수 원장은 “노원구의사회장을 맡아 회무를 볼 때 회원의 참여와 지지가 얼마나 큰 힘이 되는지 절실하게 느꼈다. 일하는 사람한테 일을 시켰으면 힘도 실어줘야 한다”고 강조하며, 일반회원들의 지지 방문과 격려를 당부했다.

무기한 단식에 돌입한 방상혁 상근부회장은 “최대집 회장이 쓰러졌다고 우리의 투쟁이 끝난 것은 아니다”라며, “길이 끝난 곳에서 길이 다시 시작되듯, 최대집 회장에 이어 단식 투쟁에 나선다”고 밝혔다.

이어 “신뢰가 땅에 떨어지고 온갖 불합리로 병든 대한민국의 의료제도 속에서 우리가 무엇을 해야 하는지 답을 얻는 그날까지 우리의 외침은 계속될 것”이라며, “이번 투쟁은 회원들의 관심과 참여가 절실하다. 생명을 살리는 숭고한 직업을 가진 만큼 진심으로 환자를 위한 의료환경을 만드는 그날까지 함께 나아가자”고 목소리를 높였다.

박종혁 대변인은 “의료계 수장인 최대집 회장이 단식 중 쓰러져 응급실로 실려 갔고 상근부회장과 집행부가 단식에 들어간 지금이 가장 중요한 시기”라며, “의료개혁 투쟁을 성공시키고, 올바른 의료제도를 정착시키기 위해 많은 회원들의 지지와 동참이 필요하다”고 거듭 강조하며 회원들의 동참을 호소했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