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11:03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의료제도 개선 위해 함께 싸우자”
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김명연 의원, 최대집 의협 회장 위로 방문
2019년 07월 11일 20:08:06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자유한국당 나경원 원내대표와 김명연 국회의원은 11일 오후, 단식투쟁 중 쓰러져 중앙대병원에 입원 중인 최대집 대한의사협회 회장(의료개혁쟁취투쟁위원장)을 위로 방문해 의료제도 개선을 위해 함께 싸우겠다는 뜻을 밝혔다.

   
 

나경원 원내대표는 “최 회장이 불합리한 의료제도 문제를 개선하기 위해 단단하게 싸워주고 있어 진심으로 고맙다. 빨리 건강해지고 힘내서 같이 싸우자. 싸우지 않으면 공짜로 얻는 게 무엇이 있겠느냐”라고 위로했다.

이어 “문재인케어 문제점과 관련해 국회 차원에서도 최선의 노력을 다하겠다”며, “의료계와 공동으로 문재인케어 문제점에 대한 포럼이나 토론회 등 공론의 장을 조만간 마련하자”고 제안했다.

김명연 국회의원(국회 보건복지위원회 간사)은 “빅5병원 쏠림이 심화되고 지방 의료공백이 커지는 등 의료전달체계가 붕괴되고 있다는 사실이 데이터 상으로도 입증되고 있다”며 문재인케어 문제를 짚었다.

최대집 회장은 “국민과 의사가 더 이상 불합리한 의료제도로 인해 고통 받지 않도록 국회 차원에서 적극적인 개선 노력을 펼쳐주길 요청드린다. 의료제도 전반에 대한 해결책을 국민과 함께 모색하고 실천해나가도록 방안을 마련해 나가겠다”고 말했다.

최 회장은 단식기간 중 나타난 혈뇨, 단백뇨 증세와 신체기능 저하에 따라 신장내과 검사, 심초음파 검사 등을 시행하고 그에 따른 치료를 받고 있다.

보다 정확한 확인을 위해 심장 정밀검사가 필요하고 충분한 휴식 및 안정이 요구된다는 의료진의 권유가 있었으나, 최 회장은 “투쟁에 역량을 집중해야 하기 때문에 정밀검사는 추후에 받도록 하고, 어느 정도 거동이 가능해지는 대로 서둘러 투쟁 현장으로 복귀하겠다”는 의지를 보였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