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18 수 10:14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NMC 원지동 이전 사업 추진 중단 선언
신축 이전 전담 조직 해체·자체 미래 비전 수립과 기획 역량 강화에 집중키로
2019년 09월 09일 09:45:42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국립중앙의료원(원장 정기현)이 16년째 답보상태에 있던 서초구 원지동 신축 이전 사업 추진에 더 이상 의미가 없다고 보고 사실상 전면 중단을 공식화했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원지동 이전을 전제로 실무작업을 진행해 오던 전담 조직(신축이전팀)을 지난 9월 6일 자로 해체하고, 보건복지부로부터 국가중앙병원 설립이라는 취지에 맞는 새로운 추진 방안이 제시되지 않는 한 현 위치에서 자체 경영혁신 계획을 수립하고 비전을 구체화하는데 역량을 집중한다”고 밝혔다.

국립중앙의료원 관계자에 따르면, 서울 강남과 분당에 인접한 의료공급 과잉지역에 경부고속도로와 화장장으로 둘러싸인 원지동 부지는 이미 오래전부터 국가공공보건의료 중추기관의 부지로 접합하지 않다는 지적이 계속돼 왔다.

더구나 최근 소음 환경 기준 초과 문제가 제기되고 그런 부적절한 부지의 결함을 보완하기 위해 천문학적 비용까지 추가로 부담해야 하는 현 추진 방안에 동의할 수 없을 뿐 아니라, 사업 주체인 복지부와 서울시의 의사 결정 지연으로 인한 행정력 낭비가 지속되고 있어 당사자로서 이 문제를 더 이상 방치하고만 있을 수 없다고 전담조직 해체와 사업 추진 중단 이유를 설명했다.

2003년 처음 시작된 국립중앙의료원 신축 이전 사업은 1958년 설립된 국립중앙의료원을 국가 보건의료 전달체계의 실질적 총괄기관, 국가중앙병원으로 확대·개편하는 프로젝트로 출발했다.

하지만 민영화와 재개발의 논리에 밀려 국가중앙병원 설립이라는 원취지는 퇴색되고 서초구 원지동 화장장(현 서울추모공원) 추진에 따른 인근 주민 설득 방안으로 이용되면서 첫 단추부터 잘못 끼워졌고, 지금까지 무려 16년째 지지부진에 빠져 있다.

특히 2015년 메르스 감염병 사태 등으로 국가 필수의료를 총괄하는 국립중앙의료원의 역할은 확대 됐음에도 불구하고 오히려 서초구 주민들의 중앙감염병병원 설치 반대와 도시계획 종상향 민원 등으로 신축 이전은 더욱 불투명해졌고, 새 병원 이전을 전제로 법이 정한 국립중앙의료원의 역할과 의무는 차일피일 미뤄지고 있는 상황이다.

결정적으로 지난 2월, 실시 설계에 들어가기 전 절차인 전략환경영향평가에서 경부고속도로에서 발생하는 소음의 환경 기준 초과 문제가 새롭게 제기 됐고, 과학적인 검증을 위해 실시한 3차원 소음검토 시뮬레이션에서는 고속도로 위 방음터널(600미터)을 설치하더라도 원지동 부지 전체를 2층 이상 병원 건물 용도로 사용할 수 없다는 보고서까지 제출됐다.

12차로 경부고속도로 위 방음터널의 설치와 운용의 안전성, 적절성 문제는 일단 뒤로하고 사업 주체인 복지부와 서울시는 경부고속도로 구조 개선을 포함해 총사업비의 절반에 가까운 추가 비용이 예상되는 1킬로미터 터널 확장안까지 검토하고는 있으나 결함을 보완할 마땅한 대안은 찾지 못하고 수개월째 결정이 미뤄지고 있는 실정이다.

국립중앙의료원은 이에, 이전 사업을 유지하기 위한 무의미한 논의를 더 이상 지켜보고만 있을 수 없음을 분명히 하고 당사자로서 국립중앙의료원부터 사업 중단의 결단을 내리지 않으면 이런 상황은 반복·지속될 수밖에 없다는 결론에 이르러 자율·책임 경영을 위한 조치를 앞당길 수 밖에 없다고 밝혔다.

전담조직 신축이전팀 해체는 국립중앙의료원의 이러한 입장을 공식화하는 첫 단계로 인적, 물적 행정력 낭비를 막는 대신 연초에 설치된 미래기획단에 역량을 집중해 국립중앙의료원의 자체 비전 수립과 공공보건의료 총괄·중추기관으로서 역할 재정립에 박차를 가할 것으로 보인다.

정기현 원장은 “그동안 국가중앙병원 건립 사업의 중요성을 감안해 가능한 현실적인 안을 수용하기 위해 노력해 왔으나 더 이상 어떻게 할 수 없는 기술적 한계에 봉착했다”고 토로했다.

이어 “돌이켜보면 처음부터 재개발 만능주의에 휩쓸려 사업을 축소 설계한 잘못이 크지만 더 이상 과거를 탓하고 오늘의 시간을 허비할 여유가 없다”며, “복지부부터 새로 발견된 객관적 사실을 겸허하게 받아들이고 책임 있는 자세로 신속하게 정책의 취지에 맞는 대안을 마련해 주길 바란다”고 말했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