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21:13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분당차, 기억력센터 개소
신경과·정신건강의학과·재활의학과 등 다학제 진료 실시
2019년 09월 18일 11:04:57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분당차병원(원장 김재화)은 국내 처음으로 건망증부터 언어 능력이나 공간지각력, 이해력, 집중력 등 다양한 인지기능 저하와 치매, 혈관성 뇌질환과 같은 기억력 관련 질환을 전문적으로 치료하는 기억력센터를 개소하고 본격적인 진료에 들어갔다.

   
 

분당차병원 기억력센터는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를 중심으로 기억력 장애의 원인인 경도인지장애, 치매, 혈관성 뇌질환, 수면장애 등 기억력과 관련된 다양한 질환을 보다 전문적이고 체계적으로 진료한다. 또한 기억력 전담 진료실과 검사실을 별도로 개설해 환자 동선을 최소화했다.

각 진료과별로, 신경과는 뇌졸중을 포함해 기억력 저하를 일으키는 다양한 혈관성 뇌질환, 희귀〮난치 질환의 진단과 치료에 주력한다.

정신건강의학과는 우울, 불안, 망상 등 치매와 관련된 행동심리증상과 검사상 정상이지만 노화로 인해 기억력 저하를 느끼는 환자들의 예방적 치료를 실시한다.

재활의학과는 두통과 같은 통증을 포함한 재활운동이 필요한 환자들에게 치료법을 제시한다. 뿐만 아니라 기억력 저하의 근본적인 치료를 위해서 다양한 진료과가 협진하는 다학제 진료도 본격적으로 시작한다.

신경과, 정신건강의학과, 재활의학과, 가정의학과, 영상의학과 교수들이 환자 치료를 위해 한 자리에 모여 진료하고, 의견을 모아 최상의 진단과 치료계획을 결정하며 치료 효과를 극대화를 위해 영양팀과 운동치료사 참여하는 등 환자 맞춤형 1:1 통합 관리 프로그램도 제공할 예정이다.

분당차병원 기억력센터 김현숙 교수는 “기억력 저하는 치매뿐만 아니라 뇌혈관 질환, 우울증 등 다양한 질환의 전조 증상으로 나타날 수 있다”며, “주관적인 판단만으로도 기억력이 떨어지는 등의 인지기능저하 증상이 나타난다면 반드시 병원을 찾아 검사를 하는 것이 중요하다”고 말했다.

이어 “한 가지 질환이 원인일 수도 있지만 다양한 증상과 질환들이 동시에 나타나기도 하므로 다학제 진료를 통해 원인을 찾고 제거하는 것이 더 큰 질병을 예방할 수 있는 방법”이라고 조언했다.

그러면서 “분당차병원 기억력센터는 국내 기억력 치료의 1번지로서 다각적 진료를 통해 환자와 보호자들의 만족도를 높일 수 있는 전문 센터가 되도록 최선을 다하겠다”고 덧붙였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