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0.23 수 11:03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쯔쯔가무시 환자 10명 중 7명은 5070
건보공단, 전체 진료인원 중 여성 환자가 약 60% 차지
2019년 10월 07일 12:00:40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가을철에 빈발하는 쯔쯔가무시병 환자 74%는 50~70대 연령층에서 발생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국민건강보험공단(이사장 김용익)은 건강보험 진료데이터를 활용해 쯔쯔가무시(A75.3)의 건강보험 진료현황을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쯔쯔가무시 질환으로 요양기관을 방문한 진료인원은 2014년 1만 384명에서 2018년 5,795명으로 매년 줄어드는 추세를 보이나, 진료인원의 성별 현황을 보면 매년 여성이 전체의 약 60%를 차지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건강보험 진료비 역시 2014년(78억 6,000만 원) 이후 감소하는 경향을 보이나, 매년 여성의 진료비가 전체의 60%를 넘는 것으로 확인됐다.

   
 

2018년 연령대별 진료현황을 보면, 60대(1,682명, 29.0%)에서 진료환자가 가장 많았고, 성별 현황에서도 각각 60대 남성(652명, 11.3%), 60대 여성(1,030명, 17.8%)으로 나타났다.

2018년 연령대별 진료비 현황을 보면, 70대에 19억 2,000만 원으로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나며, 60대(17억 1,000만 원), 80대 이상(10억 5,000만 원)이 뒤를 이었다.

1인당 진료비를 살펴보면 전체 환자 평균진료비는 106만 원이었는데 80대 이상 환자의 1인당 진료비가 160만 원으로 연령구간 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쯔쯔가무시 진료환자는 가을철에 급격히 늘어나는 경향을 보였다.

2014~2018년까지 월별 평균 진료인원 추이를 보면, 11월에 5,630명이 진료 받았으며 이는 전체의 48.5%에 달하는 수치로, 가을철에 조심해야할 질병임을 확인할 수 있었다.

월별 평균 진료비 역시 11월에 43억 6,500만 원으로 연중 가장 높은 것으로 나타났다.

2014~2018년까지 지역별 평균 10만 명당 진료인원 현황을 보면 전남이 78명으로 가장 많았고, 전북, 충남이 60명으로 뒤를 이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감염내과 박윤선 교수는 쯔쯔가무시의 진료인원에서 60대 및 여성이 더 많은 원인에 대해 “2001년부터 2006년까지 질병관리본부 자료에 의하면 35.5%가 남자이고 64.5%가 여자로 이는 농촌에서 밭일에 주로 종사하는 사람이 노인 여성이 많은 것과 연관돼 있다”면서, “즉 남자들이 주로 논농사에 연장을 들고 서서 하는 작업이 많은데 비해 여자들은 밭일을 쪼그려 앉아 작업하는 일이 많아 진드기에 노출 기회가 많은 것과 같은 생활 습관 등의 이유에 의할 것으로 생각된다고 발표한 바 있다”고 설명했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