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21:13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저신장에서 이상지질혈증 위험도 증가
상계백팀, 청소년과 성인 모두에서 키와 이상지질혈증 연관성 입증
2019년 10월 23일 10:25:11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키가 작은 상태인 저신장에서 이상지질혈증의 위험도가 증가한다는 연구결과가 발표됐다.

   
◇(왼쪽부터) 박미정, 김신혜 교수, 오나경 전공의

인제대학교 상계백병원 소아청소년과 박미정 교수팀이 2007~2015년 국민건강영양조사에 참여한 3만 7,889명(12~59세) 의 신장별 혈액 지질 농도를 분석한 결과, 이 같이 밝혔다.

청소년에서는 키가 작을수록 혈중 총콜레스테롤과 LDL-콜레스테롤 농도는 증가했고, 반대로 HDL-콜레스테롤은 감소하는 경향을 보였다. 성인에서는 키가 작을수록 총콜레스테롤, LDL-콜레스테롤, 중성지방의 세 가지 혈중 지질농도가 모두 증가하였고, HDL-콜레스테롤은 감소했다.

키가 하위 10백분위수에 속하는 저신장 청소년에서 고LDL콜레스테롤혈증이 발생할 위험도는 키 상위 90백분위수에 속하는 고신장 청소년에 비해 약 3.1~4.3배 증가했다.

성인에서는 고신장에 비해 저신장에서 고콜레스테롤혈증, 고중성지방혈증, 고LDL콜레스테롤혈증 뿐만 아니라 저HDL콜레스테롤혈증의 위험도가 모두 약 1.5~2.6배 증가한다는 결과를 보였다.

박미정 교수는 “저신장이 단순히 외모의 문제를 넘어서 심혈관질환 및 이상지질혈증의 위험도의 상승과 연관돼 있으므로, 키를 키우려는 욕심으로 과도한 열량의 음식을 섭취하면 비만으로 이어져 더욱 이상지질혈증을 증가시키는 결과를 초래할 수 있다”며, “따라서 키가 작을수록 표준체중을 유지하고 식생활습관 개선을 통해 이상지질혈증을 예방하려는 노력이 필요하다”고 말했다.

김신혜 교수는 “이상지질혈증은 침묵의 살인마라고 불리듯이 혈관이 막혀 심혈관질환이 발생하기 전까지는 아무런 증상이 나타나지 않지만 청소년기에도 이상지질혈증으로 인한 죽상경화증의 초기 병변이 혈관에 발생하기 시작하므로 이상지질혈증을 결코 간과해서는 안 된다”며, “비만 청소년에 국한돼 시행되던 지질 검사를 저신장 청소년들에게도 시행하는 것이 이상지질혈증을 조기 진단하는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강조했다.

이번 연구 결과는 국제학술지 Scientific Report(사이언티픽 리포트) 2019년 10월호에 게재됐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