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2.9 월 22:15
> 뉴스 > 뉴스 > 제약
     
“뇌전증 치료의 미래, 핵심은 환자 빅데이터”
한국유씨비제약, ‘이노베이션 심포지엄’ 성료
2019년 11월 29일 10:48:56 이은영 기자 eunyo@emedico.co.kr

국내 뇌전증 전문의들이 모여 뇌전증 질환의 예방부터 자동 발작 감지 솔루션까지 다양한 최신 지견을 공유하는 자리가 마련됐다.

   
 

지난 23일 한국유씨비제약이 서울 코엑스 인터컨티넨탈 호텔에서 개최한 ‘이노베이션 심포지엄’에는 30명의 전문의들이 참석해 뇌전증 치료에 적용 가능한 디지털 헬스케어 기술, 최신 뇌전증 예방 연구 동향, 자동 발작 감지 솔루션 관련 연구를 주제로 혁신적인 치료 발전 방안을 모색했다.

이날 분당서울대병원 소아청소년과 황희, 김헌민 교수는 최근 주목 받고 있는 디지털 헬스케어를 뇌전증 치료에 어떻게 효과적으로 활용할 수 있는지에 대해 설명했다. 두 교수는 발표에서, 각 병원에 흩어져 있는 뇌전증 환자들의 익명 데이터를 ‘공통데이터모델(Common Data Model)’을 통해 표준화하는 작업을 진행 중이며, 이를 분석한 정보를 바탕으로 향후에 인공지능 기술이 진단∙예방∙치료∙신약개발까지 실현한다면 뇌전증 치료 효과가 크게 향상될 것으로 기대된다고 말했다.

연세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 허경 교수는 ‘뇌전증 예방: 실현 불가능한가?’라는 주제로 뇌전증 예방에 대한 해외 연구 결과를 소개했다. 허 교수의 발표에 따르면, 뇌전증은 질환 특성상, 발생요인이 무수히 많기 때문에 아직까지 예방 효과에 대한 유의미한 연구 결과가 발표된 적은 없다. 그러나 일부 항경련제를 비롯해 비교적 가능성이 보이는 약물들이 존재하는 만큼, 약제 콤비네이션이나 바이오마커 발굴과 같은 뇌전증 예방 연구에 많은 투자가 필요하다고 강조했다.

성균관대학교 의과대학 신경과 서대원 교수는 뇌전증 환자의 발작 형태를 진단하는 ‘자동 발작 감지 솔루션’의 최신 동향을 공유했다. 서 교수는 뇌전증 치료는 예측, 감지, 처치의 3단계가 유기적으로 이루어져야 하며, 이 때 감지는 환자의 치료법 결정을 위한 핵심 단계라고 설명했다. 또한 감지 결과 분석을 통해 발작을 예측할 수 있게 되면 이로 인한 환자의 부상이나 사고를 미리 예방할 수 있게 될 것이라고 전했다.

그러나 뇌전증으로 인한 발작은 그 유형이나 정도가 다양해 환자가 모든 발작 형태를 알아채고 기록하거나, 의료진이 관찰하는 데는 한계가 있다.

이같은 상황에서 서 교수는 센서 기술을 활용한 정확한 발작 감지의 필요성을 언급했다. 서 교수는 “현재까지 개발된 센서의 발작 감지 부위는 크게 뇌파, 신체적 움직임, 말초 신경 영역으로 나눌 수 있는데, 이 중 뇌파 감지 센서 기술은 귀 뒤쪽에 센서를 착용하거나 피하에 센서를 삽입하는 기술까지 개발된 상태”라며, “이러한 센서 기술들이 최근 발전하고 있는 웨어러블 기기, 모니터링 기술과 함께 접목된다면 보다 정확한 결과를 통해 뇌전증 환자들이 자신에게 최적화된 치료를 제공 받을 수 있을 것”이라고 설명했다.

 

이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