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7 화 23:36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2세 영유아에 폐이식 성공
서울대팀, 국내 최연소 최소체중 기록-세계 13번째
2017년 06월 15일 11:30:16 권광도 기자 kdkwon47@hanmail.net
   

왼쪽부터 소아청소년과 서동인 교수, 최윤정 임상강사, 폐이식을 받은 정00 환아 모녀, 흉부외과 김영태 교수

주로 성인 환자를 대상으로 해오던 폐이식이 2세 미만 영유아에서도 성공해 폐질환을 갖고 있는 어린이 환자에게 큰 희망을 주게 됐다.

서울대병원 장기이식센터 폐이식팀은 지난달 간질성 폐질환으로 앓고 있는 생후 22개월, 체중 9.5kg의 정OO 양의 폐이식 수술을 성공적으로 시행, 6월 12일, 건강한 모습으로 퇴원했다고 밝혔다. 수술 당시 환아는 국내 최연소·최소체중 폐이식술로 기록됐다.

폐이식은 간이식, 신장이식과는 달리 법적으로 생체이식을 할 수 없어 반드시 뇌사 기증자가 필요하지만 소아 환자 뇌사는 매우 드물다. 성인 뇌사자 폐는 체중 차이 때문에 이식받을 수 있는 기회를 갖기 더욱 어렵다. 또한 10kg 이하 소아에게는 기증받은 폐를 절제해 이식하는 것도 쉽지 않아 국내에서 그동안 시행된 적이 없다.

국제심폐이식협회에 2015년 등록된 전세계 4,226명 폐이식 수혜자 중에서도 5세 미만은 12명에 불과한 정도이다.

서울대병원 폐이식팀은 지난 2007년, 폐기능 소실 환자를 에크모(ECMO; 체외막산소공급기)로 연명시키면서 기증자를 기다리다 이식하는 에크모 연계 폐이식을 국내 처음 시행한 바 있다. 이후 고위험 폐이식을 중점적으로 시행하며 풍부한 경험을 바탕으로 소아 폐이식 수술을 준비해 왔다.

수술팀은 호흡기내과, 흉부외과, 마취과, 감염내과, 장기이식센터를 비롯해 어린이병원의 소아청소년과 호흡기, 감염 및 중환자치료팀 등으로 구성됐다.

 

권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yake6544@hanmail.net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