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0.17 화 23:36
> 뉴스 > 뉴스 > 약사
     
조찬휘 회장·서국진 윤리위원 추가 피소
서울시약사회장 후보 매수 의혹 핵심 당사자로 지목, 대약·서울시약 윤리위 제소
2017년 10월 10일 21:45:07 이소라 기자 99vagabond@naver.com
   
 

조찬휘 대한약사회장과 서국진 대한약사회 윤리위원이 지난 2012년 12월 서울시지부 회장 선거와 관련한 후보매수 건으로 서울시약사회와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에 각각 피소됐다.

서울시 A분회장은 10일 “최근 대한약사회 윤리위원회에 문재빈 대한약사회 총회의장을 포함한 3인에게 후보 매수 의혹이 제기된 바 있으나 정작 그 의혹을 만든 핵심 인사들이 윤리위원회에 제소되지 않은 점은 납득하기 어렵다”면서 서울시와 대한약사회에 조찬휘 회장과 서국진 윤리위원을 제소한 것.

A분회장은 2012년 대한약사회장 및 시도지부장 선거 당시 대한약사회장 후보였던 조찬휘 회장과 중대약대동문회장이었던 서국진 윤리위원이 이번 의혹의 핵심 당사자들이라고 지목했다.

A분회장에 따르면 2012년 11월 약사회장 선거 준비 중 최두주 서울시약사회장 예비후보는 조찬휘 대약회장 예비후보의 대한약사회장 당선을 위해 사퇴한 것으로 알려졌으며 조찬휘 예비후보와 서국진 동문회장 등은 2012년 11월 11일 여의도 소재 기원에서 회합해 11월 12일 새벽 2시경 최두주 예비후보의 사퇴를 이끌어냈다는 것이다.

그 자리에서 조찬휘 후보는 감격에 겨워 최두주 후보를 부둥켜안고 ‘고맙다 미안하다’며 소리내어 울었다는 것은 잘 알려져 있는 실화라고 설명했다.

A분회장은 “결국 최두주 서울시약사회장 선거 후보직 사퇴는 당시 조찬휘 후보의 대약 회장 당선을 위한 조찬휘 캠프의 조직적인 정치적 공작이 있었다는 증거며 서국진 중대약대동문회장은 조찬휘 후보 당선을 위해 총책임을 맡고 있었던 만큼 이번 최두주 후보 사퇴 의혹의 몸통과 머리는 조찬휘 대약회장과 서국진 대약 윤리위원”이라고 강조했다.

A분회장은 “따라서 윤리위원회가 후보 사퇴와 매수 의혹을 공정하게 심의하려면 조찬휘 회장과 서국진 윤리위원에 대한 심의가 반드시 이뤄져야 한다”며 제소 이유를 밝혔다.

이어 “5년이 지난 지금 이 문제를 매수의혹으로 왜곡해 거론하는 배경에는 대약회관 신축건물에 대한 1억원 밀실수수와 2,850만원 연수교육비 횡령의혹 당사자인 부도덕한 조찬휘 회장이 현 상황을 모면하려는 정치적 음모인 만큼 부디 윤리위원회의 현명하고 신뢰할 수 있는 불편부당한 조사와 판단을 기대한다”고 덧붙였다.

한편 지난달 26일 문재빈 대약 총회의장과 최두주 대약 정책기획실장, 김종환 서울시약사회장이 서울시지부 회장 선거와 관련해 3천만원 후보매수 건으로 윤리위에 제소당해 지난달 28일 윤리위 소위원회가 소집된 바 있으며 이번에 A분회장에 의해 추가 제소가 이뤄진 것이다.

이소라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yake6544@hanmail.net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