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7.12.17 일 18:03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관련 검은돈거래
의협비대위, 수사기관 계좌추적 등 수사진행-철저수사 촉구
2017년 10월 11일 22:24:03 권광도 기자 kdkwon47@hanmail.net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사용 허용 법안 발의를 두고 억대의 뇌물이 오고간 정황을 포착한 대한의사협회 비상대책위원회가 국민건강을 무시한 직권남용이라 단정, 이 사건의 철저한 수사를 촉구하는 성명을 발표했다.

비대위는 한의사들에게 현대의학적 원리에 의해 사용되는 현대의료기기를 허용하는 내용을 골자로 하는 입법시도가 한의사협회와 국회의원 사이에 억대의 검은 돈 로비의 결과라는 정황이 수사기관에서 확인, 계좌추적 등 수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다.

또 로비를 받고 입법을 하는 것도 중대 범죄지만 국민의 소중한 생명과 건강문제까지 국회의원이 부정한 돈의 거래대상으로 삼아 신성한 입법권을 팔아 일반상식에도 반하고 국민의 생명을 위험으로 몰아갈 수 있는 입법을 한다는 것은 막대한 권한을 올바르게 사용하지 않은 최악의 사건이라고 지적했다.

따라서 비대위는 이번 국회의원 직권남용과 입법 직무를 남용한 국가기강 문란사건임을 중시, 관련자들의 즉각 구속수사와 한의사협회의 구차한 변명을 중단하라고 촉구했다.

또 한의사 현대의료기기 허용 관련 입법권 거래 관련 국회의원은 국민 앞에 석고대죄하고 즉각 사퇴할 것, 수사대상이 된 해당 범죄 법안은 즉각 폐기하라고 강조했다.

권광도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yake6544@hanmail.net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