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8.23 금 22:13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멜라토닌, 태아 심장·뇌 손상 억제 기여
분당차팀, 임신 중기 동물모델 대상 실험 결과 자궁 내 염증 있는 모체·태아 혈류장애 개선
2019년 08월 12일 15:00:18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멜라토닌이 자궁 내 염증이 있는 모체와 태아의 혈류장애를 개선하고 태아의 심장과 뇌 손상을 억제하는데 기여하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지연 교수

분당차여성병원 산부인과 이지연 교수는 미국 존스홉킨스 의과대학 Irina Burd 연구팀과 함께 임신 중기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멜라토닌을 투여한 결과 이 같이 나타났다고 밝혔다.

이지연 교수는 멜라토닌의 강력한 항산화 효과가 자궁 내 염증이 동반된 임신에서 태아의 성장과 발달에 긍정적인 영향을 미칠 것이라는 가설을 세웠다.

이후 임신중기 동물모델을 대상으로 멜라토닌을 미리 투여한 군과 투여하지 않은 군에 자궁 내 염증이 생겼을 때 어떤 변화가 생기는지 비교 분석했다.

그 결과, 멜라토닌을 미리 투여한 군에서 자궁동맥 박동지수(pulsatility index, PI)를 비롯해 심기능, 태아 뇌의 염증 소견 등이 모두 호전되는 것을 확인했다.

자궁으로의 혈류 흐름을 측정하는 자궁동맥 박동지수는 멜라토닌을 미리 투여했을 때 0.80으로 멜라토닌을 투여하지 않은 군 1.34보다 40.3% 낮게 나타났다.

   
◇멜라토닌을 투여한 동물모델에서 Tei index 수치가 감소하는 것이 관찰됐다.

태아 심장의 수축과 이완기능을 반영하는 Tei index 측정에서도 멜라토닌을 미리 투여한 군은 0.43으로 멜라토닌을 투여하지 않은 군 0.53보다 18.9% 낮게 나타나 멜라토닌이 태아의 심장 손상을 억제하는 것으로 확인됐다.

또한, 뇌성마비, 발달장애를 일으키는 것으로 알려져 있는 태아 뇌신경 염증 정도를 알아보기 위해 신경염증세포 지표 중 하나인 IBA-1의 발현을 면역형광염색법으로 비교한 결과, 멜라토닌을 미리 투여한 군은 7.84%로 멜라토닌을 투여하지 않은 군 12.42%보다 36.88% 낮게 나타나 태아의 뇌 조직 내 신경 염증 발현을 억제하는 것을 확인했다.

이지연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멜라토닌을 미리 투여한 군에서는 자궁 내 염증이 발생해도 조산과 태아 손상에 관련된 여러 지표들을 호전시킨다는 것을 처음으로 확인할 수 있었다”며, ”향후 자궁 내 염증이 동반된 임신에서 모체-태아의 혈류장애를 막고 태아의 손상을 예방할 수 있는 유용하고 안전한 약제로 멜라토닌을 사용할 수 있을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이번 연구는 생리학 내분비대사학 및 신경과학 분야의 최고 권위지인 저널오브피니얼리서치(Journal of Pineal Research 7월호에 게재됐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