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9.18 수 10:01
> 뉴스 > 뉴스 > 의약정책
     
핀란드 기업과 기술 협력 기반 구축
진흥원, 한-핀란드 글로벌 헬스케어 파트너십 포럼 개최
2019년 09월 09일 10:01:40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한국보건산업진흥원이 핀란드 기업과의 기술 협력 기반을 구축해 주목된다.

   
 

한국보건산업진흥원(원장 이영찬)은 최근 핀란드 헬싱키에서 ‘한-핀란드 글로벌 헬스케어 파트너쉽 포럼을 개최했다.

이번 행사는 양국 보건산업 협력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마련됐다.

핀란드 세션에서는 ▲핀란드 헬스케어 시장 현황(비즈니스핀란드) ▲핀란드 인허가 절차(FIMEA) ▲핀란드 헬스케어시장 진출 전략(Medaffcon) 등 우리나라 기업의 핀란드 진출에 도움이 되는 발표가 진행됐다.

핀란드는 고령화 문제 해결을 위해 2013년 바이오뱅크법을 제정하고 민간기업의 의료 정보 수집과 활용을 허용해 민간 차원의 바이오 연구를 장려했으며, 2017년 50만 명의 국민 유전자 정보를 수집하고 분석하는 핀젠(FinnGen)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고 설명했다.

이에 대해 건강정보 사용 및 제공에 따른 개인정보 보호 등 이슈에 대한 국민적 합의가 진행된 배경과 해법에 대해 양국 참석자의 열띤 토론이 이어졌다.

한국세션에서는 ▲정밀의료 병원 정보시스템 소개(고대안암병원) ▲병원 중심의 창업인큐베이팅 지원 현황(고대구로병원) ▲빅데이터를 활용한 임상연구 사례 소개(아주대병원)에 대한 소개가 이어졌다.

국내 대학병원의 우수한 인프라를 활용한 창업기업 인큐베이팅 사업 현황과 클라우드기반 병원정보시스템 개발 사업 현황을 공유했다.

또한, 이번 포럼에서는 국내 보건산업 7년 미만의 창업기업 약 20개사의 제품 전시와 더불어 한국, 핀란드 기업 약 40여개사가 참가한 기업IR을 통해 협력 니즈에 대해 간략하게 발표한 후 1대1 비즈니스 미팅을 했다.

진흥원 산업진흥본부 엄보영 본부장은 개회사를 통해 “4차 산업혁명시대 빅데이터와 AI 기술은 의료 산업의 핵심 부분으로 부상했다”며, “이번 포럼에서 국내 대학병원과 창업기업의 ICT융합 기술 및 인프라를 소개함으로써 한-핀란드 기업 간 협력 관계를 구축하고 새로운 비즈니스 기회를 여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