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9.11.14 목 21:13
> 뉴스 > 뉴스 > 제약
     
바이오젠, 삼성 바이오시밀러 3분기 유럽매출 발표
2019년 10월 23일 10:58:25 이은영 기자 eunyo@emedico.co.kr

삼성바이오에피스가 개발한 자가면역질환 치료제 바이오시밀러 3종(베네팔리, 플릭사비, 임랄디)이 올 3분기 유럽에서 기록한 매출은 총 1억 8,360만불(약 2,201억원)로 나타났다. 제품 판매량 확대로 전년 동기 대비 36% 증가했으며, 여름 휴가 등 계절적 요인으로 직전 분기 대비 0.4% 감소했다.

삼성바이오에피스는 유럽 지역 마케팅 파트너사인 바이오젠이 22일 이같은 2019년 3분기 실적을 발표했다고 밝혔다.

삼성 바이오시밀러 3종의 3분기 총 누적 매출은 5억 4,240만불(약 6,503억원)로 집계됐다. 이는 작년 연간 매출 5억 4,510만불(약 6,536억원) 을 조기에 달성한 수준이다.

제품 별로 보면 베네팔리가 1억1,590만불(약 1,390억원), 플릭사비가 1,840만불(약 220억원), 임랄디가 4,930만불(약 591억원)로 나타났다.

베네팔리는 유럽 주요 5개국(독일, 프랑스, 영국, 이탈리아, 스페인)에서 오리지널 의약품을 제치고 시장 점유율 1위 자리를 꿰차고 있으며, 플릭사비는 분기별 10% 수준의 상승폭으로 꾸준히 매출이 오르고 있다.

작년 10월 출시한 임랄디는 11개월간 누적 매출이 1억 4,900만불(약 1,790억원) 에 달하며, 치열한 휴미라 바이오시밀러 경쟁 속에서도 매출 상승세 및 시장 점유율 선두권을 유지하고 있다고 회사측은 밝혔다.

한편 바이오젠은 실적발표 컨퍼런스 콜을 통해 “약 18만명의 환자들에게 베네팔리, 임랄디, 플릭사비를 처방했으며 바이오시밀러의 치료 혜택을 통해 올해 유럽에서 18억 유로의 헬스케어 비용 절감에 기여할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은영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