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2.24 월 11:17
> 뉴스 > 뉴스 > 의료·병원
     
中 국적 간병사, 비자 연장위해 중국 안 가도 된다
법무부, 병원협회 건의 따라 2월 3일부터 체류기간 연장신청 가능 공문 하달
2020년 02월 12일 11:04:05 박애자 기자 freedomaj@emedico.co.kr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 사태가 종료될 때까지 중국 국적의 간병사가 비자기간 연장을 위해 중국을 방문하지 않아도 된다.

법무부는 “‘중국인 간병사의 단순 비자기간 연장을 위한 중국 방문이 의료기관 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을 일으킬 수 있다’는 대한병원협회의 건의를 받아들여 중국 국적 동포들의 체류 조건을 한시적으로 완화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법무부는 최근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확산 방지를 위한 중국 동포 체류기간 만료예정자에 대한 안내문에서 “중국 동포 중 방문취업(H-2) 체류자격 소지자와 그 동반가족(F-1), 그리고 동포방문(C-3-8) 체류자격 소지자 중에서 체류기간이 1개월 이내에 만료되는 경우 출입국관리법 시행규칙 제32조(출국을 위한 체류기간 연장)와 같은 법 제33조(출국기한의 유예)에 따라 2월 3일부터 체류기간 연장신청이 가능하다”고 밝혔다.

이에 따라 해당 요건을 갖춘 중국 국적의 간병사의 경우 여권, 외국인 등록증을 지참하고 출입국·외국인청을 방문해 신청하면 된다.

또한, 방문취업(H-2) 및 그의 동반가족(F-1) 체류자격 소지자는 하이코리아(www.hikorea.go.kr) 전자민원으로 출국을 위한 체류기간 연장신청이 가능하다.

임영진 대한병원협회장은 “중국인 간병사의 중국 방문을 최소화하기 위해서는 체류자격 및 유효기간 연장 비자 발급절차 요건의 일시적 완화가 필요하다”며 관계 당국에 건의한 바 있다.

병원협회는 이에 앞서 대한요양병원협회, 대한중소병원협회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대책 회의를 열고 중국 국적 간병사의 비자연장 절차 등에 따른 문제점을 전해 듣고 즉각 관계 당국에 건의했었다.

박애자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 메디코파마뉴스(http://www.emedico.co.kr) 무단전재 및 재배포금지 | 저작권문의  

     
 
신문사소개 · 기사제보 · 광고문의 · 관리자에게 · 개인정보취급방침 · 청소년보호정책 · 이메일주소무단수집거부
서울시 서초구 남부순환로 358길 34, (양재동, 4층 위너스빌딩) | Tel : 02)576-6544 | Fax : 02)572-6107 | 청소년보호 책임자 : 이상진
발행일:1992.7.21 | 등록일:1991.2.11 | 발행인겸 편집인 : 이상진 | 등록번호: 서울다 06533
E_mail: medicopharma@emedico.co.kr
Copyright 메디코파마뉴스. All rights reserved. mail to webmaster@emedico.co.kr